지역 최대 현안 김해 장유소각장 증설 강행

자유게시판

지역 최대 현안 김해 장유소각장 증설 강행

이영철 5 90 05.14 15:11

김해시, 장유소각장 증설 관련 기사입니다.

 

비대위 운영위는 5월 24일까지 위원장 및 운영위원을 공모한 상태입니다.

 

*. 기사 원문 >> http://www.idomin.com/news/articleView.html?idxno=728784 

 

'지역 최대 현안' 김해 장유소각장 증설  강행

 

  박석곤 기자 (sgpark@idomin.com)   2020년  05월 08일 금요일

 
김해시 "쓰레기 처리 한시 급해"
지난달 말 기본설계용역 발주
반대비대위 재결성  여부 변수  
 

김해시 현안인 장유소각장(자원순환시설) 현대화(증설)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지난 2년간 '장유소각장 증설반대 및 주민공동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의 반대가 있었지만, 소각장 노후화로 쓰레기처리 용량 부족 문제를  해결하려면 증설사업은 더는 미룰 수 없다는 시의 판단에 따른 것이다.

  

국비(50%)와 시·도비를 포함해 총 864억 원을 투입하는 장유소각장 현대화사업은 현 소각장 내에 소각로 1기를 증설하는 사업이다. 시는  지난달 22일 장유소각장 증설사업 기본설계용역을 서울 ㈜한국종합기술에 발주했다. 내년 상반기에 시공업체를 선정해 공사를 시작해 2024년 말까지  준공할 계획이다.

 

김해시는 소각장 주변 지역 주민들을 위해 주민건강영향조사와 악취영향조사, 환경영향평가도 진행하고 있다. 주민지원협약 추진사업으로 태양광  설치사업과 엘리베이터 교체사업, 아파트 도색사업 등도 올 연말까지 완료한다. 소각장 주변 영향지역 2700여 가구에 가구당 연간 25만 원의  난방비도 지원한다.

 

   

996142375EB9FD5C3B8236

 

 

 

◇비상대책위 입장 = 그동안 장유소각장 증설사업을 반대해 온 비대위는 여전히 "소각장 증설사업은 주민의사를  무시한 사업인 만큼 결코 성공하지 못할 것"이라는 입장이다.

 

하지만, 집행부가 지난달 25일로 전원 사퇴해 비대위는 힘을 잃은 형국이다. 비대위는 이날 제147차 장유소각장 운영위 대책회의(5명  참석)를 개최해 현 비대위 운영위의 총사퇴와 해산 건을 논의했다.

 

대책회의에서 비대위는 차기 비대위 운영위가 구성될 때까지 현 비대위 운영위 활동을 잠정 중단하고 휴식기간을 갖고자 했으나 비대위 주민들의  차기 운영위 구성에 걸림돌이 될 수 있다는 의견에 따라 이날 현 운영위원들이 총사퇴하고 임시 비상체제로 운영키로 했다.

 

이어 차기 운영위 구성을 위한 지원이나 추천 선출을 한 달간(5월 24일) 연장하고, 차기 위원장에게 주민찬조기금 잔금과 집회용품 등을  인계하거나 인계가 불가할 경우 적법하게 청산절차를 진행한 후 현 비대위 운영위는 해산키로 결정했다. 이런 결정은 "지난달 총선기간(4월 6일)에  장유소각장 증설에 찬성한 김정호(더불어민주당·김해 을) 국회의원이 당선되면 비대위를 해체하겠다"고 선언한 데 따른 후속조치다.

 

그러나 비대위 측은 장유소각장 증설사업이 새 비대위의 구성 여부에 따라 상황이 달라질 수도 있다고 전망한다. 차기 비대위가 구성이 안 되면  시의 소각장 증설사업은 속도를 내겠지만, 비대위가 구성된다면 사정이 달라질 수 있다는 것이다.

 

박원주 전 비대위원장은 "2년간 비대위가 장유소각장 증설을 막아보려고 했지만 여의치 않았다"며 "앞으로 행보는 차기 임원진이 구성돼야 알  수 있겠지만 만약 비대위를 해체할 수밖에 없다면 다른 방안이라도 찾아봐야 하지 않겠느냐. 그동안 소각장 증설사업이 잘못된 것임을 밝혀냈는데  모르는 척할 수는 없지 않느냐"고 말했다.

 

그는 또 "지난 총선(소각장증설 반대 후보들 낙선) 결과를 고려하면 소각장 증설사업에 장유주민들이 무관심한 것 같다. 그러나 아직  가시적으로 눈에 보이지는 않지만 막상 공사가 시작되면 주민들의 태도가 달라질 수도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김해시 "시급하다" = 김해시는 소각장 증설이 한시가 급하다는 입장이다. 증설사업 예산(설계비용)을 이미  확보한 데다 내년에 공사를 시작하는 만큼 차기 비대위 구성 여부와 상관없이 예정대로 차질 없이 추진한다는 것이다.

 

그 이유로 현 소각장 쓰레기 처리용량은 하루 150t인데 시의 1일 쓰레기 발생량은 197t에 달해 하루 47t가량이 부산 생곡매립장에서  처리되는 점, 현재 진영쓰레기매립장에는 3000여t이 쌓여 있는 점, 만약 부산에서 남는 쓰레기 처리를 받아주지 않으면 시의 쓰레기 처리 대란은  불을 보듯 뻔한 점 등을 꼽고 있다.

 

시 관계자는 "소각장 주변 아파트 단지 상당수 입주민들은 소각장 증설사업을 추진하되 주민 복지혜택을 지금보다 더 잘해달라고 요구하고  있다"며 "비대위 측 일부가 반대한다고 이 사업을 중단할 그런 사안이 아니다"고 일축했다.

Comments

바람따라 05.17 08:03
부영11차인데 쓰레기 태우는 냄새가 나는거 같은데 거기서 태우는 냄새가 여기까지 날아오는 것 아닌가 주위에서 쓰레기 태우는 사람은 없을테고 ,,,,,
소각장증설반대 05.18 19:24
아파트대단지에 인근 초중고.유치원등 장유에 20년도 모자라서 증설까지 하겠다니 김해시 공무원들 정말 제정신가요? 넓고넓은 김해시에 소각장지을곳이 그리 없을까요?말바꾸기.탁상행정 정말 진저리납니다.장유떠납시다~~
이수상 05.20 09:46
댓글내용 확인
Poll
결과
State
  • 현재 접속자 94 명
  • 오늘 방문자 181 명
  • 어제 방문자 952 명
  • 최대 방문자 6,609 명
  • 전체 방문자 885,966 명
  • 전체 게시물 486,292 개
  • 전체 댓글수 4,235 개
  • 전체 회원수 463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